청주 더샵 퍼스트파크 장점

대한민국 녹색수도

청주는 삼한시대때 마한의 땅이었다. 백제 시대에 이르러 상당현(낭비성 또는 낭자곡)이라 칭해졌다. 군사적 요충지여서 삼국을 통일한 신라는 5소경 중의 하나인 서원경으로 승격시켜 지방행정의 중심지가 되었다.

청주라는 이름을 갖게 된 것은 고려 태조 23년(940년)때다. 고려 우왕 3년(1377년) 청주 흥덕사에서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본인 ‘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요절(白雲和尙抄錄佛祖直指心體要節)’(직지)를 간행했다.

조선시대 들어 수운이 발달한 충주가 교통의 요지로 부상함에 따라 청주는 상대적으로 발전이 정체됐다. 하지만 1905년 경부선 철도 개통과 함께 발전의 전기를 맞게 돼 1908년에는 관찰사가 충주에서 청주로 이전됐다.

1920년 충북선 개통은 지역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는 계기가 됐다. 1946년 청주부와 청원군이 분리되었고, 1949년 청주시로 승격됐다. 그 후 행정동 분동, 청원군 편입 등을 거쳐 1989년 7월 2개의 출장소(동부·서부)가 설치됐고, 1995년 1월엔 출장소가 구(동부→상당, 서부→흥덕)로 승격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


청주시 전경

세계 최고의 금속활자본 ‘직지’를 품은 청주
청주의 자랑인 ‘직지’는 고려 우왕 3년(1377년) 청주 흥덕사에서 찍어 낸 책이다. 지금껏 세계 최초로 알려져 있던 독일 구텐베르크의 42행 성서보다 78년이나 앞선 것이다. 직지가 금속활자인쇄본으로 공인됨으로써 청주는 세계인쇄문화의 요람으로 떠올랐다. 직지는 상·하권 중 하권만이 전해져 지금은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소장돼 있다. 2011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었고, 유네스코 직지상이 제정됐다.

직지의 탄생지인 청주 흥덕사 터에는 청주고인쇄박물관이 1992년 개관했다. 직지, 흥덕사지 출토유물, 고서, 인쇄기구 등이 전시돼 있어 동서양의 인쇄발달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사적 제315호인 흥덕사지는 금속활자 직지를 비롯해 자비도량참법집해 등을 간행해 낸 곳이다.

청주하면 떠오르는 가로수길, 무심천, 우암산
청주의 관문인 진입로 가로수길은 경부고속도로 인터체인지에서 시내 초입까지 6㎞에 걸쳐 펼쳐진 플라타너스 터널이다. 4계절마다 맛이 달라 청주를 찾는 사람들에게 싱그러움과 청아함을 듬뿍 안겨 준다. 청주 가로수길은 1950년대초 부터 조성되기 시작해 1500여그루가 4열 종대로 도열, 매혹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영화 촬영 장소와 드라이브 코스로 인기가 높다.

무심천은 청주의 젖줄이다. 청주를 동(상당구)과 서(흥덕구)로 나누며 남에서 북으로 흐르고 있다. 청원군 낭성면 추정리에서 발원해 까치내(미호천)에 이르는 지방 1급 하천으로 물줄기가 80여리에 이른다. 우암산과 함께 청주의 모든 학교 교가에 들어가 있는 청주의 상징물이다.

무심천은 선사시대로 부터 삶의 터전이자 문화를 꽃피워 온 청주 역사문화의 뿌리이다. 물줄기를 따라 양 옆으로 남석교를 비롯해 용화사 석불군, 정북토성 등 중요 유적들이 있으며 흥덕사에서 찍어낸 금속활자본 ‘직지’와도 깊은 연관이 있다. 한동안 하천환경이 크게 오염됐었으나 요즘들어 다각적인 생태복원 노력으로 맑은 물길을 되찾아 가고 있다. 수경분수, 인라인스케이트장, 자전거 전용도로, 체육시설 등이 갖춰져 있다.

청주 시가지 동쪽편에 위치한 우암산은 소가 누운 모습과 비슷하다 하여 와우산(瓦牛山)이라 불리는 청주의 진산(鎭山)이다.해발 353.2m정상에 오르면 청주시가지가 한 눈에 들어온다. 우암산은 무심천과 함께 모든 학교의 교가 노랫말에 나오는 청주의 상징적 존재이다. 상당산성에 이르는 동서의 능선에 토성(土城)의 흔적이 뚜렷이 남아 있고, 계곡마다 사찰을 품고 있어 경주 남산처럼 불교유적의 보고(寶庫)로 불리기도 한다. 산자락에 청주향교, 국립청주박물관, 청주대, 3·1공원을 품고 있다.


청주가로수길

청주시를 뒤덮는 녹색수도 건설 깃발
청주시의 목표는 나무 1004만 그루를 심어 말 그대로 청주를 숲의 도시로 만드는 것이다. 2020년까지 10년간 지정기탁을 통해 100만 그루, 공공부문 504만 그루, 민간·기업·단체 400만 그루 등 모두 1004그루를 심을 계획이다. 2011년에 125만 그루를 심었다. 이와 함께 손바닥공원 1,000개를 만들기로 하고 동주민센터가 중심이 돼 이미 100개 이상을 조성했다. 손바닥공원은 말 그대로 유휴지 곳곳에 손바닥만한 작은 공원을 만드는 것이다.

녹색수도운동은 시민운동으로 전개되고 있다. 청주시는 올해부터 일반회계의 시세수입액 3% 이상을 나무심기 운동에 투입해 도심내 자투리공간에 녹지집중 조성, 가로수와 띠 녹지조성, 공원내 수목 심기를 펼치고 있다. 청주시는 나무 심는 것도 중요하지만 나무가 잘 살 수 있도록 관리하는 것도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녹색기동대를 운영하고 있다. 녹색기동대는 가로수 고사목 및 병충해 피해, 시야가림으로 인한 불편사항 해소와 시설물 파손 또는 불법행위 등을 해결하고 있다.

드라마 촬영지로 떠나는 청주여행은 ‘얼쑤~’
청주 가로수길을 지나 무심천을 건너면 해발 353m의 나즈막한 우암산 자락에 수암골이 있다. 2009년 드라마 <카인과 아벨>, 2010년에는 <제빵왕 김탁구>, 2011년에는 <영광의 재인> 촬영지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수암골은 6·25전쟁 이후 피난민들이 정착하면서 형성된 전형적인 달동네다.

2007년부터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진행된 벽화작업으로 골목에 사시사철 꽃이 피고 웃음이 넘쳐나는 정감 어린 그림들이 그려져 추억의 장소로 새롭게 재 탄생된 우리의 골목길이다. 수암골 끝자락의 전망대에 서면 소박한 달동네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청주시내 전경이 한 눈에 들어온다.

청주시 내덕동 문화산업단지에는 ‘제빵왕 김탁구 전시체험관’이 있다.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에서 감동의 명장면을 탄생시킨 실제 실내세트와 소품을 활용해 전시관을 구성해 드라마의 감동이 그대로 남아 있도록 복원했다. 제빵 체험은 물론 세상에서 가장 신나는 판타스틱 제빵쇼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이어 성안길과 육거리전통시장,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청원군 문의면)를 둘러 보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관광코스다.

천년고도, 교육도시 청주의 정체성을 찾는다
오래 전부터 청주는 교육도시로 일컬어져 왔다. 인구 66만 8,199명(2011년 12월말 현재)중 학생수(유치원생 제외)는 15만 8,507명으로 전체 인구의 24%를 차지한다. 각급 학교는 149개교가 있다. 교육도시로서의 명성을 드높이고 365일 전시·공연이 있는 도시, 천년역사의 전통문화를 계승 보존해 청주의 자존심을 높이겠다는 게 청주시의 목표다.

청주시는 이를 위해 청주역사문화권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청주읍성지구단위계획도 올 안에 수립할 예정이다. 금속활자주조 전수관도 건립하고 고인쇄박물관~흥덕초등학교 주변을 전통문화예술의 거리로 조성한다. 초·중학생 무상급식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늘 가까이 있는 작은도서관 58곳에 대한 지원도 확대할 방침이다.


‘직지’를 탄생시킨 흥덕사터에 1992년 3월 신축, 개관한 전국 유일의 고인쇄전문박물관이다.

청주시민의 자긍심을 높인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직지’의 창조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1999년 막을 올린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는 격년제로 열리고 있다. 공예 분야의 세계 최대 규모, 최고 수준의 축제로 자리매김한 청주의 대표적 문화명품이다. 금속, 도자기, 목칠, 염직 등 공예의 모든 분야를 망라한다. 국제공예공모전, 초대작가전, 산업공예전 및 학술 심포지엄, 체험행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지난해 여섯번째로 열린 행사는 10년동안 비어 있던 담배공장에서 열려 의미를 더 했다. ‘유용지물’이란 주제로 열린 행사는 담배공장을 새로운 문화창조의 공간으로 재탄생시켜 국내·외에 청주의 위상을 한껏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중학교 교과서에 우수축제 사례로 소개되고, 정부의 지역균형발전사업으로 선정되면서 한국의 대표문화브랜드로 떠오른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는 날로 세계속의 명성을 얻어가고 있다.

다양한 문화체험 속으로 빠져보자
제빵왕 김탁구 드라마 전시체험관과 함께 청주에듀피아도 인기다. 청주에듀피아는 이야기와 놀이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창조적 감성을 키워주는 국내 최초의 에듀테인먼트 체험관이다. 또 청주고인쇄박물관에서는 한지뜨기, 목판과 금속활자로 인쇄하기, 활자로 단어만들어 찍기, 능화문양뜨기, 오침 안정법 등 5가지 체험프로그램을 구성해 본인이 직접 만든 책을 가져 갈 수 있다.

평동떡마을에서는 우리 농수산물을 이용해 전통방식으로 떡 만들기, 두부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농산물 수확의 기쁨을 맛 볼 수 있는 다양한 농사 체험과 겨울철 전통놀이인 썰매타기, 연날리기, 팽이돌리기 등 신나는 체험이 가득한 마을이다. 1997년 개원한 청주랜드는 동물원과 어린이회관이 있다. 동물원은 충북 유일이며 조류, 포유류, 파충류, 어류 등 130여종이 사육되고 있다. 어린이회관에는 세계 희귀나비 및 곤충표본류 2440점과 세계의 탈 700여점 및 수석 광물류가 전시된 전시관, 공룡관, 천체우주전시실, 놀이동산이 있다.

전국 유일의 두꺼비생태공원은 두꺼비 생태를 관찰하면서 체험할 수 있는 환경교육장이다. 원흥이마을 발견하기, 두꺼비 가족과 대화하기, 두꺼비 친구 이해하기, 두꺼비 지키기 등 4개 테마 전시실로 꾸며져 있다. 전시실에서는 두꺼비를 비롯해 양서류 등의 생태를 공부할 수 있고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양서류와 원흥이방죽, 인근 구룡산의 동·식물에 대한 다양한 자료를 갖춰 놓고 있다.

시티투어로 청주 구석구석 둘러보기
청주권 주요 관광지와 문화유적지를 알차게 둘러보는 여행프로그램이다. 시티투어는 도심문명에 삭막해진 감성을 되살려 휴식과 재충전의 기회를 줄 것이다. 운영은 3월부터 11월까지로 시티투어 전용관광버스를 운행한다. 코스는 3개 테마 6개 코스중 희망하는 1코스를 택하면 된다. 참가비는 없다.

4월부터 11월까지는 청주직지사랑 테마열차도 운행된다. 이용열차는 충북선 열차다. 여행일정은 청주역에서 내려 청주백제유물전시관 견학→고인쇄박물관 체험→청주동물원 및 국립청주박물관(또는 상당산성) 방문 후 청주역을 거쳐 귀가하는 코스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